기사제목 [2021 트래블아이 울릉도·독도 팸투어 기자단] 신령수가 있는 나리분지 숲길 트레킹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21 트래블아이 울릉도·독도 팸투어 기자단] 신령수가 있는 나리분지 숲길 트레킹

기사입력 2021.06.10 17: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글·사진  이현경 기자] 울릉도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숲이자 생태 트레킹 코스로 알려진 명품 숲길이 있다.

 

20210601_164513.jpg
나리분지 숲길 ⓒ트래블아이

 

바로 나리분지 숲길이다. 이 숲길은 울릉도 내 유일한 분지인 나리분지 일대에 형성된 숲으로 성인봉 산기슭 신령수까지 4.5km에 이른다.

 

나리분지는 성인봉 북쪽의 칼데라화구가 함몰하여 형성된 화구원으로 해발 500m에 위치하고 울릉도 내에서 유일한 평지다.

 

분지의 규모는 동서 약 1.5Km, 남북 약 2Km, 면적 1.5~2.0로 화구원 안에 있던 알봉(538m)의 분출로 두 개의 화구원으로 분리되어, 북동쪽에는 나리마을, 남서쪽에는 지금은 사람이 살지 않는 알봉 마을로 나뉜다.

 

트래블아이 울릉도·독도 팸투어 기자단은 울릉군청 고병철 공보팀장의 추천으로 신령수가 있는 나리분지 숲길에 도착했다. 숲길코스는 성인봉으로 향하는 등산로를 따라 이어져 있었다. 하늘을 가릴 정도로 빼곡히 들어찬 녹색의 원시림 속을 걸으니 새로운 세상에 온 듯했다. 

 

분지 일대에는 원시림과 희귀 멸종 식물, 너도밤나무, 섬단풍나무, 마가목 등의 울릉도 다양한 자생식물이 산재해 아름다운 숲을 형성하고 있다.

 

1623323965465-0.jpg
울릉도 자생 엉겅퀴 안내판 (울릉도 엉겅퀴는 유일하게 가시가 없어 식용으로 사용한다. ⓒ트래블아이)

 

1623323965465-2.jpg
나리분지 숲길 안내 판 ⓒ트래블아이

 

성인봉 산기슭까지 이르는 나리분지 숲길은 201210월에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숲을 뽑아 시상하는 13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공존상을 수상 했다.

 

나리분지에서 신령수에 이르는 숲길 일대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울릉국화, 섬백리향 군락지와 용출소, 신령수 등 주변에 훌륭한 생태 관광지가 펼쳐져 명품 숲길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나리분지 명품 숲길을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울릉국화와 섬백리향 군락지(천연기념물 제52)를 만나게 된다.

 

9월에서 10월 중순, 가을에 이곳에 오면 울릉국화와 향기가 백 리를 간다는 섬백리향 군락지를 거닐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5월이라 꽃향기를 맡지못해 아쉬움이 남았다. 대신 초록색 향연과 피톤치드의 상쾌함이 머릿속까지 시원하게 만들어 주었다.  

 

섬백리향 군락지를 지나면 숲길 옆에 개척민들의 삶의 터전인 국가지정 민속자료 제256호인 투막집도 볼 수 있다.

 

개척 당시부터 울릉도의 특유한 자연조건에 맞추어 지은 가옥구조인 투막집과 너와지붕을 한 우데기집은 최근에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중요한 민속자료이다.

 

투막집을 지나 성인봉 산기슭 초입 신령수에 가까이 다가서면 섬단풍나무, 섬피나무, 우산고로쇠, 회솔나무 같은 울릉도 고유종으로 이루어진 원시림이 나타난다.

  

돌아오는 길에 만난 마을 주민은 매주 시간이 날 때 마다 숲길을 통해 신령수까지 간다고 한다. 마을에서는 이 길을 힐링 만다라 길이라고 불렀다.

  

기자단은 시간이 부족해서 맑고 달콤한 신령수를 마시지 못해 아쉬움이 컸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원점 회귀했다. 

 

현재 나리분지 숲 일대는 성인봉 원시림과 함께 산림청이 선정한 보전·연구형 명품 숲 중 하나로 2002년부터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과 시험림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www.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9187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21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